자유영혼

 

 

 

 

 

경원선에서 처음 마주한 평화열차 DMZ Train이다.

 

 

엄밀히 말하면, 바로 의정부역에서 초성리역으로 가는 와중에 마주했다.

 

 

소요산까지 가기 위해 1호선 전철을 기다리고 있는 와중에 평화열차 선로로 진입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카메라에 담게 된 것이다.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경원선에서 처음으로 마주한 열차는 통근열차가 아닌 바로 평화열차였던 것인데, 개인적으로 평화열차도 생전 처음 접했다.

 

 

평화열차는 2007년 무렵 엄청나게 남아도는 통근열차를 코레일이 대대적으로 개조하여 탄생하게 된 바리에이션 중에 하나이다. 평화열차, 경북나드리열차, 바다열차, 그리고 RDC라 불리는 동차형 무궁화호가 그들이다. 평소에 무감각해서 잘 몰랐지만, 이 날 의정부역에서 디젤동차에서 생기는 매연이 어떤 면에서 꽤 강렬하다는 걸 새삼스레 알게 되었다.

 

 

참고로, 경원선에서 운행되는 모든 여객열차가 영업이 중단됨에 따라 통근열차와 더불어 평화열차도 운행이 중단되었다. 도라산으로 가는 경의선 구간만 운행하게 되었으며, 경원선 구간은 서울, 청량리, 의정부, 동두천, 소요산, 연천, 신탄리, 백마고지의 경로로 운행하게 된다.

Comment +0

 

 

 

 

 

1710 열차로 충북선을 달리는 누리로 열차다.

 

 

대전과 제천을 오고가는 열차인데, 누리로와 무궁화호가 수시로 바뀌는 열차 중에 하나로 손꼽힌다.

 

 

누리로는 가장 최근에 일본에서 도입한 열차 중에 하나인데, 당시 엔화가 워낙 저렴했으며, 제조사였던 히타치에서 필요한 기술들을 이전받기 위해 구입한 것으로 알고 있다. 제조사는 히타치였지만, 국내에서 SLS중공업에서 부품들을 가져와 국내 실정에 맞게 조립한 열차가 되겠다.

 

 

누리로는 하얀 색상에 산뜻한 느낌을 주는 열차라 볼수록 기분이 맑아지는 느낌이 드는데, 누리로의 공식 로고도 누리로의 외관을 정체성에 잘 반영해 산뜻하게 만들어졌다. 즉, 열차와 열차의 공식 로고가 산뜻하고 깨끗한 느낌을 준다고 보면 된다.

 

 

또한, 누리로는 전동차의 형태를 갖추면서 일반열차에서 발생하는 적자를 다소 줄이는 데 이바지하고, 코레일이 본격적으로 여객열차들을 동차화하는 하나의 신호탄이 되기도 하였다.

 

 

삼탄역 역시 산속에 있는 역이라 겨울이라는 계절 특성과 맞물려 해가 일찍 떨어지기 시작하는데, 해가 떨어질 시간과 맞물려 사진이 만족할만하게 나왔다.

Comment +0

 

 

 

 

 

7315호 디젤기관차가 견인하는 양회조차다.

 

 

일전에 7460호 디젤기관차가 양회조차들을 끌고 삼탄철교를 지나는 모습에 담은 적이 있었는데, 두번째로 맞이한 양회조차가 바로 7315호 디젤기관차가 견인하던 존재였다.

 

 

충북선은 복선전철화가 되어 있어서 전기기관차가 견인할 것으로 생각했으나 디젤기관차가 견인하는 모습을 접하게 되었다.

 

 

이렇듯 충북선의 본래 목적은 여객 수송보다는 화물 수송에 비중이 있다고 하겠다. 주덕역으로 향할 때도 양회조차와 평판화차가 수시로 다니고 있었다.

 

 

삼탄역에서 마주했던 화물열차는 여러모로 내겐 특별한 존재였다.

Comment +0

 

 

 

 

 

주덕역과 함께 처음이라는 타이틀을 가진 충북선의 무궁화호다.

 

 

주덕역도 충북선의 첫번째 역이었고, 주덕역에서 담은 무궁화호 1707열차도 내겐 충북선의 첫번째 여객열차이기 때문이다.

 

 

삼탄역에 가기 위해 탑승한 무궁화호였는데, 열차에 탑승하기 위해 플랫폼에 다가가자 귀신같이 날씨도 맑아졌다.

 

 

열차에 탑승하고 충주역을 지나 삼탄역으로 향할 무렵 다시 날씨가 흐려졌으니 그야말로 충주의 날씨는 변덕스러우면서도 변화무쌍하다 하겠다.

 

 

제천과 대전을 오고가는 짧은 거리의 여객열차라지만, 충북선의 여객열차는 충북선 연선지역에 있어서 가장 편안한 교통수단 중에 하나이다. 청주, 음성, 충주, 제천, 대전 등 주요 지역들을 오고가면서 저렴한 요금으로 운행하니 가장 편안한 교통수단임과 동시에 효자다운 교통수단이기도 하다.

 

 

역사는 멋이 없지만, 빼어난 경치를 볼 수 있는 충북선이야말로 효자 중의 효자요, 보물 중의 보물이다.

Comment +0

 

 

 

 

 

7434호 디젤기관차는 철덕들에게 있어 꽤 특별한 기관차로 불린다.

 

 

우리가 떠올리는 새마을호를 마지막으로 견인한 열차이기 때문이다. 새마을호는 2018년 4월 30일 장항선을 경유하는 익산발 용산행 1160 열차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반대로 똑같이 장항선을 경유하는 용산발 익산행 1159 열차 역시 마지막 새마을호에 해당한다.

 

 

7434호 디젤기관차를 얼핏 본 기억이 있어서 기억을 되살린 결과 하드에 고스란히 남아있었다. 예전 정동진역에서 담았던 사진이 남아있어서 개인적으로 뜻하지 않게 소중한 가치를 지닌 사진을 보유하게 됐다.

 

 

강릉역이 공사에 들어가면서 정동진역이 2014년 9월 17일부터 2017년 12월 21일까지 영동선의 출도착역 기능을 담당하게 되었다. 그러면서 바다열차나 영동선을 운행하는 무궁화호가 정동진 ↔ 청량리, 동대구, 부전, 부산 구간을 운행하게 되었고, 이때 강릉역에서 정동진역까지 셔틀버스로 2,000원의 요금으로 이동할 수 있었다.

 

 

이러한 여건이 맞아떨어지면서 정동진발 부산행 무궁화호 1692 열차와 열차를 견인하는 7434호 디젤기관차, 정동진역이 출도착역의 기능을 하는 모습까지 한꺼번에 담을 수 있게 되었다. 덤으로 이제는 추억으로 남겨진 정동진 ↔ 부산 무궁화호 행선판까지.

 

 

뜻하지도 않았던 곳에서 말 그대로 잭팟에 걸린 것 같다. 다가오는 새해에도 황금돼지의 기운이 함께 하기를 희망해본다.

Comment +0

 

 

 

그간 이름만 들었지, 말 그대로 익산역에서 생전 처음 접해본 누리로였다.

 

 

사진에서 보는 것보다 실물로 보는 게 더욱 값지다는 말이 정확히 들어맞는 열차라고 생각한다.

 

 

외관도 깔끔해서 좋고, 외모도 친근감을 주고, 둥글둥글해서 보기 좋지 아니한가....

 

 

그래도 나름 귀하신 몸이다.

 

 

도입됐을 당시 4량 1편성을 기준으로 32량 8편성이 도입이 됐는데, 4량 1편성이 문곡역에서 사고로 인명피해와 더불어 열차도 크게 훼손되고 말았다. 문곡역에서 벌어진 일처럼 이와 같은 일이 다시 반복되서는 안될 것이다.

 

 

개인적으로 한번 탑승해보고 싶은 열차가 바로 누리로며, 무궁화호 리미트객차와 더불어 가장 친근감을 불러일으키는 열차 중 하나가 되겠다.

Comment +0

 

 

1. 용산역에서 광주역까지 가는 ITX-새마을 1111 열차. 용산에서 쉼없이 달려와 익산역에 다다르고 있다.

 

 

 

 

 

 

 

 

2. 익산역에서 용산역으로 가는 장항선 리미트 새마을호 1156 열차. 과거 디자인리미트(현 SLS중공업)과 로템(현대로템)에서 제작한 리미트객차 중 최후기형인 03년산 객차들을 새마을호로 개조한 열차이다.

 

 

 

 

 

 

 

 

3. 익산역에 유치되어 있는 새마을호의 특실, 일반실, 장대열차들. 한 시대를 풍미한 열차이자 철도청 시절 최고의 플래그쉽 열차였다. 새마을호의 편안함과 안락함은 리미트 새마을호나 ITX-새마을에 절대 비견할 수 없다. 새마호의 마지막을 담을 수 있어서 정말 행복하다.

 

 

 

 

 

 

 

 

Comment +0

 

 

 

익산역에서 찍은 새마을호의 마지막을 담은 최종판이라고 보면 된다.

 

 

마지막의 노을이 아름답듯 여객영업에서 제외된 새마을호의 장대 열차가 딱 그랬다.

 

 

새마을호를 이끌고, 전력을 공급하던 기관차와 발전차는 없다. 하지만, 18량에서 19량까지 연결되어 있는 과거 새마을호의 장대 열차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고 있다.

 

 

사실, 익산을 오고 갈 때 일부러 새마을호를 이용하고자 우회 노선인 장항선을 경유하곤 했을만큼 새마을호의 안락함에 반했다.

 

 

그러다 새마을호가 2018년 4월 30일부로 일선 여객영업에서 제외되어 사진을 담지 못해 전전긍긍하던 찰나 우연찮게 익산역에서 새마을호의 마지막을 담게 되어 어부지리란 표현이 절로 떠오를 정도였다.

 

 

노을이 강렬한 태양을 내뿜듯 이 날 익산역에 유치되어 있던 새마을호의 장대 열차들도 그런 모습이었다.

 

 

새마을호의 안락함도 저물어가는 노을의 강렬한 모습도 모두 잊지 못한다.

Comment +0

 

 

 

카메라에 처음 담아본 ITX-새마을.

 

 

구도 설정을 잘못한 탓에 뭔가 부족하다는 기분이다.

 

 

어쨌든 일반 간선열차 중에서 디자인 하나는 제대로 나온 열차가 ITX-새마을이 아닌가 싶다.

 

 

다만, 새마을호의 안락함과 명성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만은 분명하다. 물론, 현재 코레일의 플래그쉽이 KTX라는 점을 감안해야겠지만 말이다.

 

 

차라리 새마을호과 달리 네이밍을 했으면 어땠을까 싶기도 하다.

Comment +0

 

 

 

지난 6월 22일 익산에 다녀온 적이 있었다.

 

사정이 있어서 익산에 잠시 다녀오게 되었는데, 익산역에 도착했을 때 새마을호 객차들이 대략 18량 안팎으로 역 구내에 유치되어 있었다.

 

잠시 짬을 내어 연산역과 대야역을 답사하고, 익산역에 유치되어 있는 새마을호를 카메라에 담게 된 사연이다.

 

사실, 우리가 알고 있고, 누구나 생각하는 새마을호는 2018년 4월 30일부로 일선에서 모두 퇴역하였다. 다만, 에코레일을 비롯한 임시관광열차로만 간간히 모습을 비칠 뿐이다.

 

형편 상 새마을호를 담지 못해 전전긍긍하고 있던 찰나 운좋게 새마을호 객차들을 접한 뒤 정말 원없이 새마을호의 특실이며 일반실, 그리고, 새마을호의 트레이드마크였던 장대열차의 형태까지 카메라에 마음껏 담았다.

 

여러 형편상 코레일에서 과거 로템에서 생산했던 2003년산 무궁화호 리미트객차를 새마을호로 개조해서 운영하고 있다고 하나 과거 철도청 시절 코레일의 기함이자 플래그쉽이었던 새마을호의 명성에는 절대 비할 바가 못된다고 생각한다. 제 아무리 호박에 줄을 긋는다고 수박이 될까...

 

한편, 장항선에서만 마지막으로 존재했던 사실상의 새마을호 객차들은 부수적으로 남게 된 과거 PP동차의 무동력객차들을 개조한 것이라고 한다.

 

새마을호 객차들을 보면 부수적으로 남게 된 PP동차의 무동력객차과 일반 장대형객차들로 나눌 수가 있는데, PP동차의 무동력객차들은 3자리수 열차번호를 지닌 1992년에서 1994년까지 생산된 열차들이고, 일반 장대형객차들은 5자리수 열차번호를 지닌 동일한 에코레일 객차로 운영되는 1999년산 열차들이라고 한다. 태백선과 중앙선에서 운영되는 새마을호와 동일한 형태를 지닌 무궁화호 특실의 열차들이 바로 일반 장대형객차들이다.

 

PP동차에서 파생된 부수객차들과 일반 장대형객차들이 같은 것처럼 보여도 실제로는 완전히 다른 것이라고 한다. 개조 전에는 발전차에 호환이 되지 않고, 연결기도 달라서 개조작업을 거쳐 장항선의 새마을호로 기관차와 발전차를 조합하여 운영됐다고 한다.

 

개인적으로 새마을호의 퇴역이 아쉬운 나머지 익산으로 오면서 여객전무와 새마을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는데, 부수 객차들이 노후화됨은 물론 부속이 없는 데다가 안전성의 문제까지 거론되어 퇴역을 시킬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안전과 현실적인 측면이 가장 최우선으로 고려되어야 하기에 이내 수긍할 수 밖에 없었다.

 

새마을호의 여운을 풀기 위해서 연산역, 대야역 답사기와 더불어 조만간 왕년의 장대형 새마을호도 같이 풀어보고자 한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