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영혼

 

 

 

 

주덕역을 둘러보고 삼탄역을 가기 위해 발권한 승차권이 되겠다.

 

 

주덕도 그렇고 뒤이어 올라올 삼탄도 그렇고, 역사의 형태가 하나 같이 인터넷 표현으로 욕으로 쓰이기도 하는 요철 모양을 띈다.

 

 

이른바 복사와 붙여넣기의 약칭인 복붙한다는 표현이 딱 맞는데, 차이가 있다면 삼탄의 경우 영화 박하사탕과 칼럼이나 잡지, 인터넷 등을 통해 널리 알려진 명소라 역간판과 역명판 등의 형태가 다르다는 차이점이 존재한다.

 

 

아무래도 여객취급보다는 화물취급이 우선시된다는 점과 원가를 절감하기 위한 목적이 아닐까 생각이 된다.

 

 

그래도 똑같고 유사한 형태의 역사와는 달리 충북선의 주변 풍경은 수려하다는 말로 설명이 가능하다. 주덕에서 삼탄으로 가기 위해 열차에 올랐을 때 주변 경치가 상당히 아름다웠다. 단조로움을 수려함으로 커버한다고 해야할까...

 

 

충북선을 처음으로 타봤던 그 시간과 풍경은 아직도 생생하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