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영혼

 

 

 

 

 

SAITAMA SEIBU LIONS PACIFIC LEAGUE 2018 CHAMPIONS Logo Vector.ai

 

 

 

 

 

산적타선이라 불릴만큼 강력한 공격력과는 반대로 투수진은 형편없다는 소리가 나올만큼 반비례했던 시즌이었는데, 결과는 우승이었습니다.

 

 

이러한 모순을 뚫고 우승했던 팀이 바로 작년의 사이타마 세이부 라이온즈였죠. 일본 프로야구를 오래보신 분들이라면 자연히 오사카 킨테츠 버팔로즈가 떠올려질 겁니다.

 

 

오사카 킨테츠 버팔로즈의 마지막 퍼시픽리그 우승이었던 2001년 시즌이 정확히 이랬습니다. 투수진은 팀의 평균자책점이 무려 5점대에 이를 정도로 눈뜨고 보기 힘들 정도였던 데 반해 들소떼를 연상시키는 공격력으로 커버했던 시즌이었죠. 2001년 오사카 킨테츠 버팔로즈가 퍼시픽리그 우승을 확정짓던 상황이 그야말로 드라마틱했는데, 오릭스 블루웨이브를 상대로 끝내기 만루홈런으로 퍼시픽리그 우승을 확정지었죠. 이 덕에 세이부 라이온즈는 1982년부터 이어져온 A클래스 기록을 무려 2006년까지 이어갈 수 있었습니다. 이와 동시에 1989년 이후로 12년 만에 2001년 시즌에서 퍼시픽리그의 우승을 달성했던 순간이었죠.

 

 

정작 오사카 킨테츠 버팔로즈는 일본시리즈에 진출했음에도 불구하고 당시 야쿠르트 스왈로즈, 그러니까 현재 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즈에게 1승 4패로 패하고, 2004년 시즌을 끝으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짐에 따라 일본시리즈의 우승조차 못해보고 해체된 비운의 팀으로 남게 됩니다. 도호쿠 라쿠텐 골든이글스와 호시노 센이치도 우승을 차지했는데 말이죠.

 

 

개인적으로 나시다 마사타카 감독도 꼭 일본시리즈 우승 감독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작년의 사이타마 세이부 라이온즈의 산적 타선이 보여줬던 모습과 2001년 오사카 킨테츠 버팔로즈가 보여줬던 들소떼의 모습이 오버랩, 데쟈뷰가 되었습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