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영혼

 

주니치 드래곤즈 마스코트들도 알음알음 수집하다 보니까 수집한 양의 꽤 되더군요.

 

 

로고 수집하는 입장에서 주니치 드래곤즈는 꽤 반가운 구단 중 하나입니다. 왜냐하면, 구하기가 상당히 쉬운 구단이고, 마스코트나 로고도 PDF를 통해 공식적으로 올려놓더군요.

 

 

그래서 일본 프로야구 구단별 마스코트나 로고를 수집하다 보면 주니치 드래곤즈가 가장 수월한 편에 속합니다.

 

 

주니치 드래곤즈의 마스코트를 시대별로 정리를 해보면, 도라보우야를 시작으로 해서 도아라, 샤오론, 파오론의 순서대로 등장하게 됩니다. 이후 2006년에 용을 모티브로 가부리가 등장하기도 했고요.

 

 

주니치 드래곤즈는 요미우리 자이언츠, 한신 타이거즈와 더불어 1934년부터 뿌리가 이어저 올 만큼 마스코트의 역사도 꽤 긴 편에 속합니다.

 

 

 

1. 도라보우야

 

 

 

 

 

 

먼저 도라보우야가 되겠습니다. 1994년 도아라가 등장하기 전까지 주니치 드래곤즈의 소극적인 마스코트이자 캐릭터로 활약해왔습니다. 그만큼 주니치 드래곤즈가 마스코트나 캐릭터에 대해서 그다지 긍정적인 구단은 아니었습니다. 이후 1994년부터 본격적으로 도아라가 등장하면서 자리를 내어주게 되었고요, 그래서인지 존재감이 별로 없는 편에 속합니다.

 

 

 

2. 도아라

 

 

 

 

 

주니치 드래곤즈의 주인공인 도아라입니다. 도아라는 주니치 드래곤즈의 홈구장이 위치한 나고야시가 호주 시드니시와 자매결연을 맺고 선물받은 코알라가 모티브가 된 마스코트입니다. 1994년에 주니치 드래곤즈의 구단 직원이었던 야마다 타츠오씨에 의해서 만들어진 캐릭터인데요, 워낙 주니치 드래곤즈가 이러한 마스코트를 통한 마케팅에 소극적이어서 초창기에는 유니폼의 패치에 쓰이는 정도로 허가를 득했다고 합니다.

 

 

그러다 도아라의 인기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자 본격적으로 주니치 드래곤즈의 메인 마스코트로서 활약을 하게 된 것이고요. 초창기인 1994년부터 1996년에는 동물 코아라에 가까운 형태로 이어지다가 1997년부터 2003년까지 바로 도아라의 첫번째 사진의 모습이었습니다.

 

 

지금의 도아라는 2004년 주니치 드래곤즈의 70주년을 기념하여 수정을 거쳐 만들어진 것이고요.

 

 

사실, 선수가 마스코트보다 인기가 더 좋아야 하는 게 지극히 상식적이겠습니다만, 도아라의 경우 오히려 선수들보다 더욱 인기가 많은 마스코트 중에 하나고요, 우리나라에도 몇 번 방한한 적이 있어서 주니치 드래곤즈에서 활약했던 선동열, 이종범에 못지않게 친숙한 캐릭터 중에 하나이죠.

 

 

 

3. 샤오론

 

 

 

 

 

도라보우야, 도아라에 이어 나온 캐릭터가 바로 샤오론입니다. 1997년에 처음 등장하여 2003년까지 첫번째 사진의 모습을 띄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유니폼에도 처음 등장한 1997을 배번으로 달고 있는 캐릭터죠. 도아라와 함께 남성의 성별을 지닌 캐릭터고요.

 

 

이후 파오론이 2000년에 등장하면서 도아라, 샤오론, 파오론의 세 캐릭터가 주니치 드래곤즈의 마스코트로 활약하게 됩니다.

 

 

 

4. 파오론

 

 

 

 

 

도아라, 샤오론과 달리 여성의 성별을 갖는 캐릭터입니다. 샤오론의 단짝이기도 하고요. 파오론은 2000년에 등장한 캐릭터입니다. 2000년에 등장할 당시 초창기의 캐릭터는 첫번째 사진과 같고요. 이후 2004년에 들어 두번째 사진처럼 현재의 모습으로 갖추게 됩니다.

 

 

아무쪼록 2000년에 파오론이 등장하면서 도아라, 샤오론, 파오론의 삼각편대가 완성되는 시점이기도 합니다. 

 

 

2004년이 일본 프로야구가 출범한지 70주년이 되는 해이자 주니치 드래곤즈도 창단한지 70주년이 되는 의미있는 해이기도 했죠.

 

 

 

5. 가부리

 

 

 

 

 

 

2006년에 등장한 캐릭터 가부리입니다. 현재 마스코트인 도아라, 샤오론, 파오론과 비교해볼 때 가장 늦게 등장한 마스코트이죠. 

 

 

가부리는 구단 70주년을 만들어진 캐릭터이자 주니치 드래곤즈의 팬클럽 마스코트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주니치 드래곤즈 팬클럽의 공식 로고를 보면 가부리가 있는 것을 확인할 수가 있고요.

 

 

일본 애니메이션 감독으로 유명한 미야자키 하야오 옹이 동료이자 주니치 드래곤즈 팬인 스즈키 도시오 옹을 위해 당시 4번 타자였던 오치아이 히로미쓰와 용을 모티브로 만든 캐릭터라고 합니다. 그래서 주니치 드래곤즈의 정체성에 맞는 캐릭터가 바로 가부리인 것이죠.

 

 

일본 프로야구의 마스코트와 로고들을 수집하다가 내역을 살펴보면, 사연이 깊고 재미있는 면이 꽤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0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