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iation Military Train

 

 

 

신녕역에서 승차권을 구매한 뒤 역직원에게 요청해서 발매한 입장권.

 

신녕역의 여운이 쉽사리 가시지 않는다. 아마 개인적으로 찾아가기 힘들었던 만큼 도착했을 때의 쾌감이 컸던 모양이다. 또한, 신녕역을 그야말로 실물로 접하게 됐을 때 느꼈던 감정은 엔돌핀이 솟아날만큼 좋다는 감정이란 감정은 다 느꼈다.

 

신녕역을 다녀오면서 느낀 건데, 신녕역만큼은 이설되더라도 코레일이 역 자체를 보존하는 방향으로 갔으면 하는 마음이다.

 

같은 중앙선 연선에 위치한 화본역이나 우보역 등은 신녕역과 달리 개보수 등을 통해 원래 형태에서 벗어난 역이들지만, 신녕역만큼은 원래 형태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역이기 때문이다. 다른 역들도 소중한 가치를 지닌 역들이지만, 그 중에서도 신녕역만큼은 이설 여부와 상관없이 역을 온전히 보존했으면 한다.

 

신녕역은 사라지기 전 필히 다시 한번 다녀올 생각이다. 따뜻한 봄기운을 신녕역에서 느껴보고 싶다.

0

0

 

 

 

승차권 양식은 바뀌었지만, 입장권의 양식은 그대로였다.

 

지금처럼 입장권의 양식이라면 괜찮다고 생각한다.

 

서경주역도 추후 이설이 될 예정이라 추후에 그만한 가치를 가지게 될 거란 점에서 의미가 꽤 깊은 존재가 되지 않을까 싶다.

0

0

 

 

 

좋은 기억만 남아있는 웅천역의 입장권.

 

웅천역에 갔을 때 승차권을 발권하고, 입장권도 같이 발매해줄 것을 부탁했을 때 매표창구에서 근무하던 역직원이 구수한 충청도 사투리로 꽤 친절하게 발매해주었다.

 

이 날도 어김없이 미세먼지로 몸도 마음도 텁텁한 상태였지만, 충청도의 구수한 인심에 마음이 한결 편안해졌던 하루였다.

 

말 그대로 내겐 정감 있는 기차역이었다.

0

0

 

 

 

어제에 이어 이른바 깔맞춤 입장권.

 

어제는 무궁화호 1556 승차권이었다면, 오늘은 무궁화호 1556 입장권인 셈이다.

 

이 날 판교역에 갔을 때 입장권 발매가 무료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당시 판교역 역직원의 설명으로는 원래 입장권의 경우 발매비용으로 500원을 받았다고 한다.

 

입장권만 무료로 받기 그래서 판교역의 수입 증대에 기여할 겸 판교역에서 청소역까지 가는 승차권을 구매한 뒤 개인적으로 희망했던 소수의 입장권도 같이 발매하게 되었다.

0

0

 

 

새해 첫날 정동진역의 기념승차권도 구입할 겸 아무 생각없이 떠나고 싶었던 목적지로 택해진 동백산역.

 

이 날 구입했던 승차권과 같이 발권을 받았던 입장권이 가치를 가지게 될 줄이라곤 꿈에도 생각지도 못했다.

 

왜냐하면, 동백산역이 작년 6월부로 승차권 차내취급역으로 전환됐기에 이제는 동백산역 매표창구에서 승차권과 입장권을 발권받을 수 없게 되었기 때문이다.

 

운이라는 게 존재하는가 보다.

 

운이 맞아야 한다는 사실을 동시에 깨달은 날이었다.

0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