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영혼

 

 

 

 

 

정동진에서 다시 돌아가기 위해 카메라에 담았던 1673 무궁화호이다.

 

 

사진으로만 보면 날씨가 화창하고, 여름이라는 계절답게 뭔가 우리에게 정열적으로 느껴진다.

 

 

그런데, 사진에서와는 달리 조심하지 않으면 안될 정도로 불쾌지수가 몹시 높고, 날씨가 정말 덥다라고 느껴질 정도였다. 정동진의 트레이드 마크인 시원한 바다도 소용이 없다. 밖에만 나가면 에어컨이 절로 생각이 날 정도다.

 

 

가면 갈수록 여름이 우리에게 무척 가혹해지는 것 같다. 그래서 무작정 밖으로 뛰쳐나가기가 겁이 날 정도라 이제는 그냥 실내에서 시원한 에어컨 바람 쐬는 게 상책이라고 생각한다. 여기에 작년 여름이 남긴 아우라가 강렬해서일 것이다.

 

 

그래도 정동진을 떠나기 전 만났던 1673 무궁화호 역시 강릉에서 동대구까지 장장 6시간이 넘게 걸리는 근성열차에 속한다. 영주역에서 전기기관차에서 디젤기관차로 기관차 교체가 되긴 하지만, 8206호 전기기관차를 비롯해 무궁화호 객차들도 이런 무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근성의 힘을 보여준다는 사실이 놀랍기만 하다. 여름도 여름에 맞게 즐기라는 말처럼 생각을 바꿔 여름이 주는 정열의 기운을 받아 근성을 발휘해야겠다는 마음이다.

Comment +0

영남권 항공기행(航空紀行) 포스팅 시리즈의 시발점이 되었던 대구국제공항 포스팅으로 이어가보도록 하겠습니다.

 

지난번 포스팅했던 김해국제공항이 영남권 항공기행(航空紀行) 포스팅의 마지막이었는데요, 반면 이번 대구국제공항 포스팅이 영남권 항공기행(航空紀行) 포스팅의 시작이라는 점이 대조적으로 느껴집니다.

 

대구국제공항에 오기전 대구에 도착했을 당시 날씨가 상상 이상으로 더웠고, 대구의 악명높은 여름더위를 제대로 실감할 수가 있었습니다. 대구시민들께 경의를 표합니다. (ㅡㅡ^)

 

초여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날씨가 상당히 무더워서 대구국제공항의 이글거리며 타오르는 아스팔트나 콘크리트 활주로와 주기장에서 작업을 하고 계신 지상조업자분들께서는 정말로 사막 한가운데에서 일하실 거라는 생각에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일하시는 것을 생각하면서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국방의의무를 다하고 있는 공군장병들도 마찬가지이구요.

 

이제부터 대구국제공항의 본격적인 항공기행(航空紀行)을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대구국제공항은 출사하기 비교적 쉬운 공항에 속했습니다.

 

교통편이 상당히 잘 되어 있었고, 동대구역(기차역과 대구지하철 1호선)과 아양교역(대구지하철 1호선)을 이용해서 시내버스를 이용하면 됐었기에 찾아가기 쉬웠습니다.

 

사실, 아양교역에서 대구국제공항까지 시내버스로 두 정거장밖에 안돼서 거리 상으로도 상당히 짧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반전이 하나 있는데, 아양교역이 깊이가 꽤 되는 편이라 땀을 흘리며 운동을 하기에는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 할 수 있겠습니다. ㅡ.ㅡ;;;

 

대구국제공항이 눈에 보이자 여객청사 주변을 한번 둘러보기 시작합니다.

 

 

 

대구국제공항은 다른 공항들과는 달리 주변 곳곳이 공원처럼 잘 꾸며져 있었습니다. 왜 그런지는 차차 확인해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국제공항 역시 국제공항이기 때문에 항공사에서 운영하는 물류창고와 보세창고가 위치하고 있었습니다. 보세창고는 보세구역의 일종으로서 통관하기 전에 장치하고 보관하는 곳입니다. 보세란 말은 통관미필상태로 정의할 수가 있는데, 즉 통관을 하지 않은 상태라는 것이죠. 통관을 하지 않은 물품은 시중에 유통될 수가 없죠.

 

 

 

대구국제공항의 여객청사 바로 옆에는 호텔에어포트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각종 연회나 결혼식 등이 치루어진다고 하네요. 국제공항 옆에 호텔에 있다는 게 상당히 신선했습니다.

 

 

 

 

 

제가 앞에서 대구국제공항이 공원처럼 잘 꾸며져있다는 게 바로 여기서 드러나죠.^^ 정원처럼 주변 정리를 잘 해놓았다고 생각합니다.

 

 

 

 

대구국제공항 여객청사의 전면 통유리와 Kerbside입니다. 사실, 제가 출사를 다녀올 무렵 대구국제공항에서는 티웨이항공이 대구 ↔ 제주 정기노선, 중국 국제노선을 시작한 상태였고, 제주항공 역시 제가 다녀간 뒤에 대구 ↔ 제주 정기노선과 대구 ↔ 방콕 국제노선도 개통을 시작하면서 대구국제공항의 공항운영에 활기가 불어 넣어졌습니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티웨이항공까지 메이저항공사들뿐만 아니라 저가항공사들까지 취항이 되면서 제주노선에 대한 공급이 늘어나게 되었죠.

 

이제 대구국제공항의 여객청사로 들어가보도록 하겠습니다.

 

 

 

 

대구국제공항 여객청사 1층의 모습입니다. 제주노선을 이용하기 위해서 사람들이 붐벼있었죠.

 

대구국제공항 역시 국제공항이라 세관, 검역센터, 로밍센터들이 공항 내에 위치하고 있었습니다.

 

 

 

 

 

청사 내부를 쭉 둘러봅니다.

 

 

 

 

 

대구국제공항은 대구광역시에 위치하고 있는 터라 대구의 지방은행인 대구은행이 주름을 잡고 있었습니다. 은행 ATM기도 대구은행이며, 환전소나 은행의 출장소 역시 대구은행이었죠. 물론, 외진 곳에 신한은행의 ATM도 있기는 합니다.

 

 

 

 

 

대구국제공항의 여객청사와 호텔에어포트가 서로 붙어있다보니 통로 하나로 이동할 수가 있습니다. 중간에 중국동방항공의 사무실이 있다는 건 살짝 훼이크이기는 합니다.

 

이제 여객청사 1층은 대략 다 둘러본 것 같으니 대구국제공항에서 영업을 하는 항공사들의 발권카운터를 보도록 하겠습니다.

 

 

 

 

 

 

 

 

 

국내선 도착현황판을 시작으로 최근에 생긴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아시아나항공, 대한항공 순으로 위치하고 있습니다. 물론, 대한항공의 왼쪽에는 중국 동방항공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이 가장 많은 발권카운터를 가지고 있으며, 대구국제공항 역시 대한항공의 거점 중에 한 곳이라는 것을 알 수가 있었습니다.

 

이제 여객청사의 2층으로 올라가봅니다.

 

 

 

 

2층에 올라오자마자 제주항공의 사무실이 보입니다. 이날 제주항공에서는 대구국제공항에서 근무할 직원들을 모집하고 있었는데요, 바로 면접을 실시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대구국제공항 여객청사의 2층 전경입니다. 탁 트여있는 게 시원하고 좋았습니다. 이 무렵 소나기가 내리고 있던 터라 시원함은 배가 되었습니다.

 

대구국제공항 여객청사의 2층에는 대구은행과 대한항공의 라운지가 위치하고 있었습니다.

 

 

 

 

 

 

 

출입국관리사무소와 대구국제공항을 관리하는 한국공항공사 대구지사도 여객청사 2층에 위치하고 있었습니다.

 

이로서 대구국제공항의 출사도 마무리를 지었습니다. 출사를 마치고, 다시 동대구역으로 향하기 전에 1층에서 내려오던 찰라 전투기 한대가 웅장한 소음을 내며 이륙하고 있었는데요.

 

 

 

바로 우리 공군의 F-15K Slam Eagle입니다. F-15K Slam Eagle이 이륙하는 모습을 직접 눈으로 보니 상당히 뿌듯하고 즐거웠습니다.

 

 

 

 

대구국제공항의 여객청사 왼편에 위치한 곳이 궁금해서 확인을 해보니 한국공항공사 대구지사 현판이 걸려있는 것으로 보아 대구지사로 들어가는 곳으로 보였습니다.

 

대구국제공항을 벗어나기 전에 대구국제공항의 탁트인 전면 통유리를 다시 한번 봅니다.

 

 

 

통유리에 비치는 파란 하늘이 신선하고 상쾌하네요. 반대편에서 바라본 Kerbside였습니다.^^

 

대구국제공항 여객청사의 파노라마 사진을 끝으로 대구국제공항 출사를 마무리짓도록 하겠습니다.

 

 

 

 

p.s 대구국제공항에서 미국 공군 병사를 보았는데 미군에 대해서 궁금한 것 몇가지를 물어보았는데 웃으면서 대답해준 모습이 참으로 고맙고 인상적이었습니다. 무운을 기원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동구 지저동 | 대구국제공항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