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영혼

 

 

 

 

 

익산에서 다시 집으로 돌아가기 전 충남 보령에 사는 지인이 꼭 보자고 해서 가는 길에 잠깐 들렀던 보령머드축제로 잘 알려진 대천역이었다.

 

 

차를 한 잔하고 나서 돌아가는 길에 대천역에서 담았던 기관차가 특별한 기관차였음을 이제서야 알았다.

 

 

첫번째 사진에 나오는 7318호 디젤기관차인데, 지금이야 없어졌지만, 레이디버드 전용 기관차였다.

 

 

평소에 잘 모르고 있다가 사진을 정리할 겸 하드를 뒤적거리다가 우연히 발견하게 되어 올리게 되었다.

 

 

6월 말을 향해 갈 무렵 날씨가 제법 더워진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작년 끔찍했던 더위의 예고편이란 사실을 예상조차 하지 못했다.

 

 

기관차와 함께 대천역의 역명판, 거리표, 그리고 대천역을 주변으로 하는 보령시의 시가지도 함께 담아봤다.

 

 

2016년에도 청소역을 다녀오면서 보령을 둘러본 적이 있었는데, 충청남도 보령시가 내겐 푸근함과 편안함을 동시에 전해주던 도시였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