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영혼

 

 

 

 

 

고생 끝에 낙이 온다는 말이 바로 이걸 두고 하는 거라고 생각한다.

 

 

몇 번씩 실패를 거듭할 때마다 그냥 포기할까도 생각을 했는데, 결국 실패 끝에 목표했던 결과물을 얻었다.

 

 

3전 4기 끝에 성공했다.

 

 

이 날이 화요일에 갔는데, 화요일로 찍었던 건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 지난 번에 실패했을 당시 지나가다 만났던 기관사분의 조언이 화요일로 선정을 했던 이유이기도 하다. 기관사분께서 화요일에 오는 걸 개인적으로 권해줬고, 그점을 참고해서 선정을 했던 건데, 결과적으로 정말로 대박을 쳤다. 특히, 방문했을 무렵 운행했던 기관차가 최후기형이라는 의미에 가장 부합하는 8093호와 8094호가 있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여러 차례 이야기했던 거지만, 개인적으로 8093호와 8094호가 가장 담고 싶었던 기관차였다.

 

 

무엇보다 8000호대를 상세하게 찍을 수 있었던 데에는 역직원의 도움이 컸다는 말씀을 꼭 전하고 싶다. 방문했을 당시 역직원을 만나 사진을 찍기 전에 목적을 설명하고, 촬영을 하는데 동의를 구하고자 했을 때 흔쾌히 동의를 해줬다. 그것만이 아니라 8000호대와 관련된 자초지종을 말씀을 드렸을 때 기관차는 물론이고, 철암역의 등록문화재인 저탄장까지 나를 데리고 다니시면서 정말 친절히 안내해주셨다. 철암역의 선로를 밟고 구내까지 들어갈 수 있었던 데에는 역직원의 안내이 있었기 때문이다.

 

 

8093호의 전두부와 기관차 모습들, 8094호의 기관차 모습들과 8093호와 8094호가 중련으로 되어 있는 모습들을 마음껏 담을 수 있었다. 여기에 8577호와 8560호의 중련과 7538호 디젤기관차의 모습도 담을 수 있었다. 추가적으로 철암역의 상징인 저탄장까지 담을 수 있었으니 그간 겪었던 실패에 대한 커다란 보상으로 느껴질 정도였다. 실패를 했을 때 다음에는 성공할 것이라는 유쾌함을 갖고 살아야겠다는 확신이 더욱 들었던 하루였다. 지금도 카메라에 담았던 8093호와 8094호를 볼 때마다 흐뭇함이 느껴진다. 특히, 사정을 듣고, 기꺼이 카메라에 담을 수 있도록 나와 함께 동행해준 역직원분께 게시물을 빌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전하고 싶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