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영혼

 

 

LMMerchant2017.pdf

0

0

 

 

 

ORIX BUFFALOES MASCOT BUFFALO BULL Logo Vector.ai

ORIX BUFFALOES MASCOT BUFFALO BELL Logo Vector.ai

0

0

 

 

IAMD_Welcome_Arnold_Phelps.pdf

0

0

 

 

 

ORIX BASEBALL CLUB BUFFALOES Logo Vector.ai

0

0

 

 

180328 - LRDR Fairbanks CoC Brief - MDA Public Release Authorize

0

0

 

 

OSAKA KINTETSU BUFFALOES Logo Vector.ai

OSAKA KINTETSU BUFFALOES MASCOT SLIDING Logo Vector.ai

0

0

 

 

 

 

 

0

0

1월 15일은 서경주역과 신녕역, 그리고 동화역을 한꺼번에 다녀온 날이기도 하다.

 

사실, 서경주역과 신녕역, 화본역과 탑리역, 그리고 건천역, 안강역과 불국사역까지 마음에 두고 있었으나 일정상으로도 빠듯했고, 시간이 되지가 않았다. 결국, 일정을 짜면서 서경주역, 신녕역, 동화역으로 오는 게 시간상으로 맞아떨어졌다.

 

서경주역을 먼저 다녀왔으니 서경주역부터 풀어나가기로 한다.

 

서경주역은 어떤 면에서 보면 이전에 포스팅했던 동백산역과 처지가 비슷한 존재였다.

 

( 동백산역 포스팅 참조 - http://flytoazuresky.tistory.com/658 )

 

서경주역의 역사와 이력을 보면 이해가 빠를 것이다.

 

 

 

○ 서경주역의 역사

 

- 1992년 11월 1일 금장신호장으로 영업 개시

 

- 1993년 5월 1일 여객 취급 개시

 

- 1995년 8월 10일 보통역으로 승격. 금장신호장 → 금장역

 

- 2009년 1월 1일 금장역에서 서경주역으로 역명 변경

 

- 2010년 4월 1일 서울역 ↔ 포항역 간 새마을호 정차 개시

 

- 2015년 4월 2일 서울역 ↔ 포항역 간 새마을호가 운행 종료

 

 

 

동백산역처럼 주목 받는 존재가 아니었다가 점차적으로 역의 규모가 커진 셈이다. 동백산역과의 차이가 있다면 서경주역은 지금도 여객수요가 활발하다는 점, 동백산역처럼 새로 이설되거나 역사를 새로 건설한 건 아니란 차이점이 있다. 다만, 서경주역도 추후 동해선과 중앙선의 복선전철화가 완료되는 시점에 나원역과 통합될 예정이며 역사도 새로운 곳으로 이전한다고 한다. 물론, 서경주역 분기하던 삼각선의 존재도 건천역으로 동시에 이전하게 될 것이다.

 

 

 

 

동이 트는 아침에 기차역을 다녀오는 것도 처음인 것만 같다. 동이 틀 무렵이라 그런지 새벽의 기운이 그대로 느껴진다. 서경주역도 과거 역사의 트렌드라고 불리는 凸로 불리는 형태를 띄고 있었다. 과거에 욕설로 널리 알려졌다면 이런 식으로 건설하지는 않았을까 싶다.

 

 

한편, 서경주역은 다소 특이한 형태를 띄고 있는 역 중에 하나인데, 역간판이 역사 정중앙이 아닌 역사의 측면에 위치하고 있는 점이 특이사항이기도 하다.

 

 

 

 

역 주변으론 아파트단지가 밀집되어 있는 데다가 주변 도로와 아파트단지로 가는 길이 이어져 있다. 주변 주민들 입장에서 출퇴근이나 기타 용무를 목적으로 역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어 있었다. 이 날 이른 새벽인데도 통근을 목적으로 역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제법 됐다.

 

 

 

 

삼각선이 분기하는 데다 주변에 배후 수요가 존재하고 있기에 동해남부선과 중앙선, 대구선을 경유하는 기차들이 정차하며 여객수요에 맞춰 열차편도 빈도있게 존재하고 있었다. 

 

 

 

 

서경주역의 역사 내외부가 참으로 아기자기했다. 내부적으로는 다양한 민속 도구들을 진열해놓고 있으며 역사 밖에서는 다양한 돌탑이 쌓여있었다. 역직원들의 손길과 정성이 들어가 있다고 해야 할까?

 

 

특히, 서경주역에 쌓여있는 돌탑을 보며, 사람의 인생도 마치 돌탑을 쌓아가는 과정이 아닐까 싶다. 기초 공사를 탄탄히 해야하는 것부터 제일 밑에서 쌓을 때는 주어진 기회가 많지만, 돌탑을 점점 쌓아가다 보면, 점점 신중해져야 한다는 점이 그렇다. 또한, 기초 공사를 잘못하면 돌탑을 쌓아나갈 때 난처해진다는 점을 비추어보면, 돌탑이야말로 우리가 살아가는 인생과 제법 흡사한 구석을 지니고 있다.

 

 

이 날이 겨울이라 그렇지 아마 봄이나 여름에 왔으면 돌탑과 주변에 식재된 나무들이 어우러져 보다 생기있는 풍경을 연출했을 것이라 확신한다.   

 

 

 

 

사실, 대략 10여 년 전에만 해도, 겨울철에 미세먼지라는 건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었다. 물론, 봄철에 황사가 있어서 일정 기간동안만 잘 넘어가면 되는 상황이었지만, 요즘 들어 황사는 물론이고, 미세먼지도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다는 말처럼 계절과 시간을 가리지 않는다.

 

 

이제는 미세먼지가 하나의 일상이 된 탓에 미세먼지도 둔감해지는가 보다. 미세먼지가 있으면 그냥 심드렁해진다.

 

 

 

 

미세먼지가 사람이나 동물의 호흡기에 악영향을 끼치는 건 익히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미세먼지가 아침에 동이 틀 무렵과 잘 어우러진 탓인지 이 날 찍은 사진치고는 꽤 퀄리티있게 나왔다고 자부한다.  

 

보기에 따라서 안개가 꼈다고 해도 믿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이제는 미세먼지도 우리의 일상으로 받아들이고, 이에 걸맞게 적응해나가야 할 듯 싶다. 그래도 미세먼지가 단점만 있는 건 아닌지 인생사 새옹지마란 말이 절로 생각난다. 

 

 

 

 

역명판에 경주방면으로 안강ㆍ경주가 병기되어 있다. 즉, 서경주역은 금장삼각선의 분기점이므로 그만큼 운전취급상 중요한 역임을 역명판을 통해 웅변하고 있었다. 

 

 

 

 

 

미세먼지가 가득한 날 서경주역의 주차장 방향으로 역사 사진을 찍고, 이것으로 부족했던 관계로 다양한 구도로 사진을 찍어 파노라마 사진도 남기게 되었다. 

 

사실, 찍고 나서도 구도가 좋지 않았던 탓에 고개를 기웃거렸는데, 예상이 현실화됐는지 파노라마 사진도 만족스럽다고 하기에는 애매모호하다. 역시 한번에 모든 것을 다 가져가려고 하기 보다는 때로는 호흡을 좀 더 길게 가지고 가야할 일이 늘 존재하는 게 인생이란 생각이 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경주시 현곡면 금장리 466-1 | 서경주역
도움말 Daum 지도
0

0

 

 

FC_SOFCLSS_FixedWing_Fuhr.pdf

0

0

 

 

HANSHIN TIGERS MASCOT KEYTA Logo Vector.ai

HANSHIN TIGERS MASCOT TO-LUCKY TORAKKII APPLICATION PITCHING Log

HANSHIN TIGERS MASCOT TO-LUCKY TORAKKII Logo Vector.ai

0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