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영혼

 

 

 

 

 

반곡 ↔ 동화까지 가는 승차권을 끊었다.

 

 

물론, 소장하기 위한 목적에서였다.

 

 

반곡에서 동화를 선택한 이유는 기본요금인데다가 두 역사 모두 폐역의 운명을 앞둔 기차역이기 때문이다.

 

 

다음에 올리겠지만, 반곡에서 신림까지 발권한 승차권도 같이 보유하고 있다.

 

 

승차권을 살펴보면서 원주에서 가장 아름다운 기차역들 중에서 신림역만 남게 되었다. 추후 신림역도 다녀올 예정에 있다.

 

 

새로운 기차역들이 생기면서 속도도 빨라지고, 열차도 좋아지겠지만, 그래도 없어지는 역들 한 켠에 자리하고 있는 아름다움이 사라지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도 든다.

Comment +0

 

 

 

 

 

어제 희방사 ↔ 반곡의 경우 정말 탑승하기 위해 발권한 승차권이지만, 이번 희방사 ↔ 풍기의 경우는 소장하기 위해 발권한 승차권이다.

 

 

풍기란 지명을 보면 문뜩 인삼이 생각나겠으나 나에겐 풍기하면 시간착오가 제일 먼저 떠오른다.

 

 

어차피 희방사도 다시 한번 다녀와야 한다지만, 그래도 북영주신호소도 그렇고, 두고두고 아쉬움이 남는다.

 

 

왜냐하면, 한번에 할 일을 두번에 나눠서 하게 생겼으니까. 또한, 여유롭게 움직일수도 있는 걸 보다 빠듯하게 움직여야 하니까.

 

 

희방셔역의 경우 입장권은 시간도 시간이고, 사연이 있어 발권을 하지 못한 경우라 추후에 다시 가서 발권을 해야한다.

 

 

개인적으로는 아쉬움이 좀 남는 답사였다.

Comment +0

 

 

 

 

 

경상북도에서 강원도로 넘어오는 승차권이다.

 

 

희방사역을 지나면 죽령신호장이 나오는데 죽령신호장부터 본격적으로 경상북도를 지나 충청북도에 이르게 된다.

 

 

그 뒤로 단양, 제천을 지나 원주로 도착하는 경로인데, 이 구간이 산악 구간을 지나는 탓에 경치가 꽤 좋은 축에 속한다.

 

 

여기에 도담역 등지에는 화물취급이 활발한 역이라 중앙선을 타면 산업철도와 산악철도의 묘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

 

 

희방사도 그렇고, 반곡도 그렇고, 역으로써 기능이 얼마 남지 않은 탓에 다시 한번 꼭 찾아갈 예정이다.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