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영혼

 

 

 

NANKAI HAWKS EMBLEM Logo Vector.ai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할아버지격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난카이 호크스이고요,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전신인 후쿠오카 다이에 호크스의 전신팀이죠.

 

 

그만큼 유서가 꽤 깊은 구단이라 할 수 있습니다.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공식 홈페이지를 뒤적거리다가 찾게 된 엠블럼이고요. 발견하면서 꽤 기뻤습니다.

 

 

한편, 과거 OB베어스의 초대감독인 김영덕 감독이 난카이 호크스에서 선수생활을 한 팀이기도 합니다. 현역 시절 포지션은 투수였습니다.

0

0

 

 

 

연산역의 상징인 급수탑을 배경으로 한 기념입장권.

 

 

서울, 도라산, 화본, 정동진과 함께 기념입장권을 발매하는 5개역 중 하나이다.

 

 

다른 역들과 달리 연산역의 기념입장권은 다른 4개역들과 달리 별도의 계절용이 존재하지 않고, 오로지 급수탑을 배경으로 한 한가지 도안만 가지고 있다.

 

 

도안이 다양하면 수집하는 재미도 있겠지만, 급수탑 하나만으로도 연산역이 지닌 모든 것을 담고 있어서 이것만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일반 입장권들과는 달리 기념입장권의 다양한 도안을 통해 역의 특색들을 자세히 알려주는 묘미가 있어서 수집하는 재미가 더욱 배가되는 것만은 틀림없다.

0

0

 

 

 

익산역에서 찍은 새마을호의 마지막을 담은 최종판이라고 보면 된다.

 

 

마지막의 노을이 아름답듯 여객영업에서 제외된 새마을호의 장대 열차가 딱 그랬다.

 

 

새마을호를 이끌고, 전력을 공급하던 기관차와 발전차는 없다. 하지만, 18량에서 19량까지 연결되어 있는 과거 새마을호의 장대 열차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고 있다.

 

 

사실, 익산을 오고 갈 때 일부러 새마을호를 이용하고자 우회 노선인 장항선을 경유하곤 했을만큼 새마을호의 안락함에 반했다.

 

 

그러다 새마을호가 2018년 4월 30일부로 일선 여객영업에서 제외되어 사진을 담지 못해 전전긍긍하던 찰나 우연찮게 익산역에서 새마을호의 마지막을 담게 되어 어부지리란 표현이 절로 떠오를 정도였다.

 

 

노을이 강렬한 태양을 내뿜듯 이 날 익산역에 유치되어 있던 새마을호의 장대 열차들도 그런 모습이었다.

 

 

새마을호의 안락함도 저물어가는 노을의 강렬한 모습도 모두 잊지 못한다.

0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