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영혼

 

 

 

익산역에서 찍은 새마을호의 마지막을 담은 최종판이라고 보면 된다.

 

 

마지막의 노을이 아름답듯 여객영업에서 제외된 새마을호의 장대 열차가 딱 그랬다.

 

 

새마을호를 이끌고, 전력을 공급하던 기관차와 발전차는 없다. 하지만, 18량에서 19량까지 연결되어 있는 과거 새마을호의 장대 열차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고 있다.

 

 

사실, 익산을 오고 갈 때 일부러 새마을호를 이용하고자 우회 노선인 장항선을 경유하곤 했을만큼 새마을호의 안락함에 반했다.

 

 

그러다 새마을호가 2018년 4월 30일부로 일선 여객영업에서 제외되어 사진을 담지 못해 전전긍긍하던 찰나 우연찮게 익산역에서 새마을호의 마지막을 담게 되어 어부지리란 표현이 절로 떠오를 정도였다.

 

 

노을이 강렬한 태양을 내뿜듯 이 날 익산역에 유치되어 있던 새마을호의 장대 열차들도 그런 모습이었다.

 

 

새마을호의 안락함도 저물어가는 노을의 강렬한 모습도 모두 잊지 못한다.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