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iation Military Train

 

 

분천, 승부 등 주요 역들의 답사를 마치고 정동진으로 돌아가는 길에 이용한 부전 발 정동진 착 무궁화호 1682 열차.

 

여름에 들어갈 초입이라 꽤 더웠다. 사실, 봉화나 태백이 산기슭과 가까운 동네라 내심 시원하지 않을까 기대를 했는데, 내가 가졌던 기대는 멀리 날아가버렸다.

 

이 날도 내일로 시즌이라 내일로 여행을 즐기는 대학생들이 객차 곳곳에 눈에 띄었다. 그래서 더욱 청춘이 그리워지나 보다.

 

이처럼 열차는 누군가에게 여행을, 누군가에게는 생각에 잠기게 하는 존재라는 것을 다시금 생각해본다.

 

승부역에서 나말고 다른 1명의 20대로 보이는 분이 탑승했는데, 그야말로 간이역이 절로 생각날만큼 썰렁했다,

 

승부역은 사람들에게 나 자신과 승부하고 가라는 것을 웅변하는 것 같았다.

0

0

티스토리 툴바